北 “평화 의지 변화 없다”…대화공세 유지 시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전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이바지 하려는 우리 공화국의 결심과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대화공세를 당분간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신문은 ‘전쟁방지와 평화수호를 위한 중요한 요구’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정세가 일촉즉발의 상태에 놓여있을 때에도 전쟁이 아니라 평화를, 세계가 손에 땀을 쥐고 주시하여온 첨예한 열점지역인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에서 평화가 보장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의 평화 애호적 노력의 결실”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평화보장의 중요한 요구는 대화와 협상을 중시하고 관계개선에 힘을 넣는 것이며 그러자면 의지가 동반돼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문은 “모든 나라와 민족이 제정신을 가지고 제국주의자들의 전쟁정책을 반대하여 견결히 투쟁한다면 전쟁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제의 힘의 정책강행이 제2의 조선전쟁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은 우리 공화국이 선군노선을 줄기차게 관철해왔기 때문”이라는 억지주장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