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화체제 수립해야 비핵화 실현 가능”

북한 외무성은 22일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게 되면 핵문제의 발생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대북한)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이 없어지고 그것은 자연히 비핵화 실현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정전협정 체결 기념일(7.27)을 앞두고 발표한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같이 강조하고 “결국 평화체제 수립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거쳐 가야 할 노정”이라고 말했다.

담화는 “오늘 조선반도에서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전환하여 냉전의 마지막 유물을 청산하는 것은 조선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과제”라고 역설했다.

이어 “더욱이 그것은 최근 국제사회의 관심사로 되고 있는 조.미(북.미) 사이의 핵문제를 공정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도 더는 미룰 수 없는 절박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공고한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것은 곧 조선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정”이라며 “조선반도에서의 평화체제 수립 과정은 반드시 조.미 사이의 평화공존과 북남 사이의 평화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환경조성에 기여하는 것으로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평화체제가 성과적으로 추진되면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이룩하는 데 기여할 뿐 아니라 곧 재개될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과정도 결정적으로 추동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미국을 비롯한 유관세력들이 평화체제 수립과 관련한 우리의 정당한 주장에 응당한 주목을 돌리고 긍정적으로 호응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담화는 “조선반도에서 정전체제를 유지하려는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정책에 의해 동북아시아 지역은 세기가 바뀐 오늘까지도 유일하게 냉전 시기의 대결구도가 그대로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