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화적 핵활동 권리 절대 포기못해”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노동신문이 제4차 6자회담 2단계 회담을 1주일 앞둔 6일 “평화적 핵활동 권리를 절대 포기할 수 없다”고 천명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우리는 지금도 그렇지만 앞으로도 경제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을 위해 평화적 핵활동을 중단함이 없이 적극적으로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논평은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은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에 속하는 문제로서 그것은 누가 마음대로 빼앗고 싶으면 빼앗고 부정하고 싶으면 부정하는 흥정물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논평은 “우리의 핵동력 시설은 수십년 동안 우리 인민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건설한 것으로 거기에는 우리 인민의 피와 땀이 스며 있다”면서 “이렇게 마련한 자립적 핵동력 공업을 우리가 핵에네르기(핵에너지)로 보상되는 대안도 없이 외부의 강요에 의해 송두리째 포기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논평은 이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핵문제를 해결하고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우리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 “미국이 공정성의 원칙을 무시하고 힘의 입장에 서서 압력적인 방법으로 저들의 부당한 요구를 관철하려 한다면 6자회담의 성공적 추진은 고사하고 사태는 더욱더 복잡하게 번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논평은 “미국이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을 문제시하면서 그를 전면중지, 완전포기 할 것을 강박하고 나서는 것은 우리의 자주적 권리 행사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내정간섭”이라면서 “미국은 우리의 합법적인 평화적 핵활동권을 인정하고 핵문제를 공정하게 해결하려는 입장에로 돌아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평은 “6자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 일본, 미국, 남조선 모두가 막대한 핵에너지를 생산해 이용하고 있다”면서 “평화적 핵활동은 국제법상의 합법적 권리행사”라고 역설했다.

논평은 “평화적 핵활동은 경제가 발전하고 인민들의 물질문화적 요구가 높아질수록 더욱 강화, 발전시켜야 할 경제의 핵심분야 중 하나”라면서 “경제규모가 비할바 없이 확대되고 전력수요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우리 나라의 현실은 수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만이 아닌 원자력발전소에 의한 전력수요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나가지 않으면 안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