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 10만호 내부공사 주민들에게 떠넘겨”

북한이 강성국가 건설을 위해 야심차게 추진해온 평양 10만호 건설의 내부 공사를 입주민들에게 떠넘겨 원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재난 등으로 내부 공사가 사실상 어렵게 되자 각 지역 건설담당 돌격대들이 ‘입주민이 직접 마무리하라’는 식으로 떠넘기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은 22일 전했다.


북한은 강성국가 선포의 해인 2012년, 일단 외부 골격 공사가 마무리된 주택 및 아파트에 입주를 지시했지만 대부분 내부 공사가 완료되지 않아 주민들이 공사를 해야 할 형편이라는 것이다.


북한 당국은 3년간 평양에 10만호 건설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각 지방서 자재지원 사업을 벌이고 군인을 비롯해, 지방 대학생들까지 동원했지만 시멘트, 철근 등 고질적인 자재난과 전략난으로 건설에 차질을 빚어왔다. 특히 각 지방 지원 사업으로 마련된 자재가 희천발전소 건설에 집중돼, 10만호 건설 완공이 더욱 어렵게 됐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평양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 통화에서 10만호 건설이 진행중인 만수대지구의 소식을 전하면서 “심각한 자재난으로 공사에 진전이 없자 당국이 ‘건설은 잠시 중단하고 이미 세워진 아파트의 내부공사를 마무리 하라’는 지시를 내린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러한 지시에도 건설돌격대들은 자재난 등으로 내부 공사가 어렵게 되자 분양받은 주인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면서 “건설돌격대들의 ‘알아서 하라’는 지시에 일부 주민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내부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당국의 철거명령으로 집을 잃은 주민들은 혹시 다시는 분양받지 못할까 하는 마음에 일단 집에 들어가 숙식하면서 미장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엄청난 자재비를 댈 수 없는 주민들은 집을 거간꾼(중개인)에 팔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소식통은 “주민들사이에 10만호 건설이라며 새집을 지어준다고 해놓고 결국 우리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는 불만이 많다”면서 “특히 우리 세대에 새 집 덕을 볼 것 같지 않다. 105층(류경호텔)처럼 수십 년 건설로 나라 망신시키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이 내부공사를 입주자들에게 떠넘기자 통일거리시장, 평천시장 등 평양 내 시장에서 시멘트와 모래 등을 파는 장사꾼들이 많아졌다고 한다.


특히 주민들은 자재난 등으로 10만호 건설의 부실공사가 우려돼 입주를 꺼리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분양받은 주민들 사이에서는 자재 부족으로 건설된 아파트가 ‘견고하면 얼마나 견고하겠냐’는 생각이 팽배하다”면서 “고층 아파트들이 붕락(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감에 선뜻 입주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2010년 10만호 건설을 속도전으로 밀어 붙이다가 건설중이던 고층 아파트가 붕괴돼 투입됐던 1개 중대원이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는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러한 사고가 주민들 사이에 소문이 돌았고 입주 예정인 주민들은 불안감을 보였다고 한다. 비전문가인 군인, 대학생 등이 10만호 건설에 동원돼 건물 자체가 기우는 등 부실공사 논란은 꾸준히 평양에서 제기돼 왔다.


한편, 북한의 자재난은 만성적인 경제난으로 인해 비롯된 측면이 있지만 관련 간부들이 자재를 빼돌리는 등 부패가 심해 이러한 자재난을 부추겼다는 것이 소식통의 지적이다. 


북한은 강성국가 건설 일환으로 2009년 이후부터 10만호 건설뿐 아니라 희천발전소·어랑천발전소 건설, 회령시 건설, 류경호텔 완성 등 굵직한 건설 사업을 진행했다. 북한 당국은 자재난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사업을 무리하게 진행하면서 북한 전(全) 시도 주민들에게 자재 지원 운동을 강제로 참여하도록 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3여년 동안 주민들은 철근과 모래 등을 구하거나 사비로 구입해 자재 지원 운동에 참여했지만 중간 간부들과 현장 책임자들이 자재를 빼돌려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한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강성대국 건설을 위해 갖은 공사를 진행했지만 자재가 없었다. 그래서 각 지방에서 자재 지원 사업을 대대적으로 벌였다”면서 “철근, 시멘트를 비롯해 장갑까지 모아서 바치는 경우도 있고 돈으로 사서 바치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10만호 건설을 위해 지난 3년동안 뼈 빠지게 지원했지만 아직도 완공이 안됐다”면서 “자재를 바치면 뭐하나 중간 간부들이 빼돌려 팔아먹고 나눠먹고 이러니 인민들만 죽어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