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소주 미국서 곧 판매

북한 핵문제 해법이 아직 확실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대표적 소주인 평양소주가 곧 미국에서 곧 판매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평양소주의 미국 수입을 맡은 뉴욕의 미주조선평양무역회사 박일우(58) 대표는 2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평양소주가 22일 미국에 도착해 통관과 검사 등 수입절차가 오늘 모두 마무리 됐다”며 “다음주 초쯤 판매업체 창고로 운송돼 돼 곧 판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양소주의 미국 총판업체인 탕스리커의 당갑증(61) 사장도 “컨테이더 두 대 분량의 평양소주 1천660상자(1상자당 24병)가 22일 뉴저지의 엘리자베스 항구에 도착했고 오늘 통관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의 허가 아래 이뤄진 평양소주의 수입은 뉴욕의 미주조선평양무역회사가 맡고, 탕스리커는 판매를 맡아 식당이나 주류판매점에 공급하게 된다.

당 사장은 “북한의 술이 미국에 정식 수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곧 판매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평양소주의 미국 내 수입은 약 5년전부터 추진돼 왔지만 차질을 빚어왔다.

조선평양무역회사의 박 대표는 2003년 미국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고 평양소주 수입을 추진해왔으나 미국 법 규정에 제품을 맞추는 문제 등으로 인해 시간이 걸리면서 수입이 미뤄졌고 지난해에는 박 대표가 미국 내에서 한국 정부를 위한 대북 첩보활동 의혹에 대해 거짓 진술한 혐의로 기소되는 등의 이유로 수입이 이뤄지지 못했었다.

평양소주의 도매 판매가는 상자당 90~100달러로, 식당 등에서는 병당 10~12달러 정도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 사장은 평양소주 홍보를 위해 교민 라디오 방송에 광고에 들어갔고 선전물 등도 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 사장은 “미 서부지역 등은 동부에서 운송하기에는 운송비용도 비싸고 이번에 수입한 물량만으로는 많은 지역에 공급하기에는 부족하기 때문에 일단 뉴욕 인근 지역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 사장은 미국의 적성국교역법과 관련 “모든 물품의 수입이 전부 금지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미 정부에 수입을 신청해 허가를 받은 뒤 제품의 가격과 물량, 수입시기 등을 정확하게 제출하면 1년간 기한을 주고 제품이 출발과 도착시에도 보고를 하게 돼있다”고 설명했다.

평양소주는 강냉이, 쌀, 찹쌀을 주원료로 지하 170m 천연 암반수로 만든 북한의 대표적인 소주로 일본, 중국 등에는 이미 수출용으로 제작된 평양소주가 판매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