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선언 정신은 日 과거청산”

북한은 28일 북ㆍ일 관계가 엄중한 위기에 놓이게 된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의 우익반동 세력에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신의없는 자들의 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오늘 조ㆍ일(북ㆍ일) 관계가 정상화는 커녕 엄중한 위기에 직면하게 된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평양선언을 달가워하지 않고 반공화국 적대시 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린 일본의 극우익 반동세력에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조ㆍ일 평양선언의 기본정신은 일본이 지난날의 과거를 청산하고 그 기초 위에 두 나라가 현안을 해결하여 관계 정상화를 실현하자는 것”이라며 “그러나 일본 반동들은 이미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계속 꺼내들며 관계개선 과정에 인위적인 난관과 복잡성을 조성하고 핵ㆍ미사일 문제를 걸고 대결자세만을 한층 강화해왔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의 극우익 반동세력은 우리를 압살하고 재침략하려는 저들의 범죄적야심을 실현할 수 없게 될 것이 명백하므로 관계개선을 필사적으로 가로막고 있으며과거청산 문제에 빗장을 지르고 나서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과거청산은 평양선언의 핵심이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조ㆍ일관계개선에 대해 생각할 수 없다”며 “일본이 이성적으로 사고하고 행동한다면 낡을대로 낡은 ‘납치ㆍ핵ㆍ미사일’ 문제를 계속 고집할 것이 아니라 자기들의 범죄적 과거부터 하루 빨리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