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말과 다른 사투리 고쳐 써”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억양과 표현방식이 평양말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사투리는 의도적으로 고쳐쓰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설을 통해 “건전한 언어생활 기풍을 확립하는 문제는 민족의 문화적 우수성과 관련된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사회 발전과 인간의 도덕적 완성에서 언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서 북한에서는 평양말을 표준으로 하는 문화어를 사용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 “우리 인민은 뜻이 모호하고 까다로우며 쓸데없이 길게 늘어놓는 언어행위를 극복하고 논리와 주장이 명백하고 기백이 넘치는 언어생활을 지향하고 있다”며 “고상하고 문화적인 언어생활 기풍은 건전한 사회발전의 추동력”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