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개성 도로 노반 등 파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제2차 남북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이용할 예정인 평양-개성간 고속도로가 이번 수해로 파손돼 차량 운행에 지장이 있다고 북한 당국자가 밝혔다.

북한 당국이 평양-개성 고속도로가 수해를 입었다고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박정순 부국장은 20일 조선중앙방송에 출연해 이번 폭우로 인한 도로피해 상황을 설명하며 “평양-향산 관광도로, 평양-원산 관광도로, 평양-개성 고속도로들에서 구조물들이 파괴되고 도로노반이 파괴돼서 지금 현재 자동차 운행에 지장을 주고 있는 그런 실정이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개성에서 이뤄진 정상회담준비를 위한 남북 실무접촉 때 북측 관계자들은 평양-개성 고속도로 상황에 대해 “평양에서 올 때 이용했는데 침수되지 않았으며 이동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말했으며, 북측은 지난 18일 정상회담 연기를 요청하면서도 평양-개성간 고속도로 피해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남측의 민간 대북지원 단체 관계자들은 남북 당국간 실무접촉에 하루 앞서 13일 개성에서 북측 관계자들을 만났을 때 “평양-개성간 고속도로 일부가 유실돼 차량들이 특정 구간을 우회했으며 운행시간도 기존의 2배가 넘는 6시간가량 걸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었다.

북한의 박정순 국장은 “지금 평양-원산 관광도로와 평양-개성 고속도로들에 일꾼(간부)들이 내려가서 제기된 문제들을 풀어주면서 군중들을 발동하고 지금 도로복구 사업을 다그치고 있다”고 말해 평양-개선고속도를 비롯한 주요 도로의 복구에 주력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2∼4일로 연기된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전까지 평양-개성간 고속도로의 복구가 가능할 지 주목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