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북 초장리서 석굴암 유적 발굴

북한 평안북도 곽산군 초장리에서 고려말에서 조선 초기에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석굴암 유적이 발굴됐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9일 전했다.

조선신보는 “공화국 북반부에서 석굴암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밝히고 새로 발굴된 석굴암은 평북 곽산군 초장리 소재지에서 동북쪽으로 3㎞정도 떨어진 통경산 기슭의 야산 중턱에 자리잡고 있어 일명 ‘통경산 석굴암’으로 불린다고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길쭉한 형태의 석굴암 입구 높이는 3.3m 정도이며, 입구 왼쪽에는 높이 9m, 너비 7m가량 되는 두터운 돌이 경사지게 세워져 있고 오른쪽에도 2개의 큰 돌이 세워져 있다.

석굴암 내부는 동, 남, 북쪽 벽이 수직으로 되어 있고 서쪽벽이 경사져 있는 삼각형 모양으로 남북 길이가 5.4m, 동서 너비는 2.1m 정도.

특히 굴안의 동, 남쪽 벽면에는 3존상과 4천왕상 등 7개의 불상 조각이 부각돼 있는데 “조각 솜씨가 우수한 것은 아미타3존상으로, 얼굴 표정과 두손 가짐새 등 인물 형상이 섬세하고 연꽃받침대 등도 그 조각 수법이 생동하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북한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의 장철만 연구사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통경산 석굴암은 지금까지 알려진 남반부의 경주 석굴암이나 군위 석굴암에 비해 외부 생김새가 특별히 크고 웅장하며 기묘해 학계의 특별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상의 각이한 인상과 자세의 개성적 특성을 잘 살려낸 불상조각들은 그 하나하나가 다 걸작품들로서 선조들의 뛰어난 예술적 재능, 독특한 조각술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