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판문점 직통전화 차단…개성공단 출입 정상

한미연합훈련 ‘키 리졸브’ 연습이 11일 오전 0시부로 시작된 가운데, 북한이 예고대로 판문점 남북 연락사무소(적십자채널) 간 직통전화를 이날 차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9시 우리 측 연락관이 북측 연락관에게 전화 통화를 했지만 북측이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8일 성명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와 한미합동군사연습 등을 거론하며 남북 간 불가침 합의 전면폐기와 판문점 연락통로를 단절한다고 밝힌 바 있다.


통상 남북 연락관들은 공휴일과 휴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9시께 업무개시 통화를, 오후 4시께 업무마감 통화를 해왔다.


북한은 2010년 5월 천안함 폭침에 대한 대북제재 조치인 5·24조치를 단행하자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폐쇄했다가 2년 2개월여 만인 2011년 1월 복원했다. 또한 2008년 11월 12일에는 우리 정부의 유엔총회 대북인권결의안 공동제안에 반발해 이 채널을 차단했다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에 북측 조문단이 파견되면서 2009년 8월 25일 재개한 바 있다. 


한편 우리 기업 관계자들의 개성공단 출입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북측은 이들이 개성공단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출입 동의’의사를 표시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