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파국적 후과…남한 대가 치를 것”

▲ 제19차남북장관급회담에서 이종석 통일부장관과 북측 권호웅 내각책임참사가 접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

제19차 남북장관급회담에 참석한 북측 대표단은 13일 “북남상급회담(장관급회담)은 결코 군사회담이 아니며 6자회담은 더욱 아니다”면서 “일정에 관계없이 철수한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열린 종결회의 도중 남측 기자들에게 배포한 ‘제19차 북남상급회담 북측대표단 성명’을 통해 “남측은 이번 회담탁에 회담 본연의 사명에 맞지 않는 상급회담 소관 밖의 문제들만 올려놓으면서 북남관계 발전에서 절실히 해결을 기다리는 문제들을 어느 한 가지도 내놓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측은 “우리측은 6.15공동선언에 밝혀진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에 맞게 이번 회담이 응당한 결실을 맺도록 모든 성의와 노력을 다했다”면서 “그러나 남측은 첫날 회담에서부터 딴 생각을 하면서 불순한 목적을 추구했다”고 지적했다.

북측은 이어 “남측은 조선반도에 군사적 위협이 어디로부터 오고 전쟁 위험이 어디로부터 오고 있는 지조차 분별하지 못하고 회담에서 남이 하는 소리나 받아 외우면서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북측은 또 “남측은 우리의 뜻과 선의에 이해를 표시하면서도 구실과 변명으로 기본문제 토의를 끝끝내 회피했다”고 비난한 뒤 “이와 같은 형편에서 우리 대표단은 부산에 더 이상 머물러 있을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북측은 “남측은 모처럼 열린 이번 상급회담을 무산시키고 북남관계에 예측할 수 없는 파국적 후과(결과)가 발생하게 만든데 대해 민족 앞에 응당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6.15공동선언의 이념을 저버리고 동족을 적대시하며 비이성적인 태도로 이번 회담을 무산시킨 남측의 처사를 엄정하게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남측 수석대표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서로의 입장을 존중하고 상대방의 발언을 귀담아듣는 것이 도리라고 지적하며 북측이 사전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이런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남측 회담 대변인인 이관세 통일부 정책홍보실장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