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특전예비군 창설, 북침전쟁 노골화” 비난

17일 우리 군이 최초로 특전예비군 부대를 창설한 것에 대해 북한이 곧바로 ‘북침전쟁을 도모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8일 ‘무엇을 노린 특전예비군 창설식인가’라는 논평을 통해 “북침전쟁을 도발하려는 남조선당국의 범죄적 흉계가 날로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당국은 특전예비군을 내온 목적이 그 누구의 위협에 대비한 효율적인 향토방위에 있다고 떠들고 있지만 그 도발적 정체를 결코 가리울 수 없다”면서 “특전예비군이라는 이름과 그 구성자체가 남조선당국의 호전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새로 꾸려진 특전예비군 부대에는 특수전부대의 경력자들이 기본구성을 이루고 있다”면서 “남조선당국이 한때 군복무를 하면서 미제침략군과 야합하여 벌린 전쟁연습을 통해 북침전쟁의 척후병, 선견대로서의 능력과 기질을 터득한 자들을 긁어모아 특전예비군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또 “특전예비군 창설 놀음은 남조선당국이 현역무력과 함께 예비군무력을 또 하나의 축으로 하여 북침야망을 이루어 보려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면서 “남조선당국은 앞으로의 북침전쟁발발시 소모되는 특수전무력에 대한 병력보충에 써먹을 작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들의 특전예비군 창설놀음은 군사적대결과 긴장상태로 격화될 조선반도의 불안한 정세를 예고해 주고 있다”면서 “구름이 자주 끼면 비가 오기마련이고 잦은 불장난은 곧 엄청난 재난을 불러오기 마련”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