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특수부대, 서해 5도 침공 가상 상륙훈련 중”

북한군 특수부대들이 12월 중순부터 남포시 초도 앞바다에서 연평도 등 서해 5도 침공을 가상한 대규모 상륙훈련을 벌이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북한군 소식에 정통한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2월 중순부터 북한군 해군사령부 서해함대소속 29해상저격여단(해상육전대)과 정찰총국 예하부대들이 남포 앞바다에서 가상 상륙작전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얼마 전 평양에 갔다가 북한군 관계자로 부터 직접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연평도 포격 이후 강력하게 북한을 응징하겠다는 남한의 의지를 꺾기 위해 북한군 특수부대가 서해 5도에 대한 공격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훈련은 김정일과 김정은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북한 서해함대 사령부와, 정찰총국, 4군단 특수부대 등이 합동으로 유사시 서해 5도를 점령하기 위한 상륙작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어둠을 이용해 북한군 4군단 해안포들이 서해 5도에 포격을 가한 뒤 정찰총국 소속 전투원들이 공기 부양정을 타고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를 점령한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북한군은 서해 5도 민간인들을 인질로 확보할 경우 한미 연합군의 반격도 어려워져 결국 섬을 영원히 점령할 수 있다는 구체적인 복안까지 세워놓고 있다”며 “지난달 23일 북한이 연평도 민간 시설에 포격을 가한 것도 민간인들을 뭍으로 몰아내기 위한 연막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