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투르크메니스탄과 무승부…한국, 조 선두 유지

북한 축구 대표팀이 2일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3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득점 없이 비겼다.

북한은 정대세(가와사키)와 홍영조(베자니아 베오그라드), 안영학(수원) 등 주전 선수들을 총출동한 투르크메니스탄 3차 예선 조별리그 3조 3차전에서 경기시작 3분 만에 패널티킥을 내주면서 위기를 맞았지만 상대 키커로 나선 고치굴리 고치굴리예프가 실축해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로써 북한은 1승2무(승점 5.골득실+1)로 같은 조 선두 한국(승점 5.골득실+4)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를 유지했다.

2조에서는 바레인이 태국을 3-2로 물리쳐 3연승으로 조 1위를 지킨 가운데 일본은 오만을 3-0으로 꺾고 2승1패(승점 6)로 조 2위를 유지했다. 또 4조의 우즈베키스탄은 싱가포르를 상대로 화끈한 골 잔치 속에 7-3으로 이겨 3연승을 달렸다.

한편, 모두가 기대하는 남북대결 2차전은 사실상 조 1위를 확정하는 경기로 오는 22일 서울에서 격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