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진당 검찰수사 ‘종북지랄증’ 막말 비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검찰의 통합진보당 부정경선 관련 압수수색에 대해 “쥐명박 역적패당의 고질병인 종북 지랄증이 또다시 발작했다”고 막말 비난했다. 북한 매체가 통진당 종북주의 논란과 관련 비난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쥐박이 무리들이 그 무슨 시비를 가린다면서 ‘종북’을 떠드는 것은 남녘의 통일애국 세력을 우리와 연결시켜 탄압하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하기 위한 데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압수수색)은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정치적 도발이며 다가오는 대통령선거에서 자기 족속들의 재집권 야욕을 실현하기 위한 추악한 정치테러 행위”라며 “내부의 권력싸움 때마다 괴뢰패당이 언제나 몰아온 것이 ‘북풍’바람이었으며 그 변종인 ‘종북’ 타령이였다는 것은 세상이 아는 사실”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진보적단체들과 인사들에게 ‘종북 좌파세력’의 딱지를 붙이다 못해 야당후보들까지 ‘북과 직접 연결된 좌파그룹 성원’으로 몰아대고 있다”면서 “이명박 쥐무리들이 발악하면 할수록 죄악의 수렁에 더 깊이 빠지게 될 것”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