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 후에도 개인재산 보호해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정덕기 서기국 책임참사는 28일 “통일되기 전에는 물론 통일된 후에도 국가적 소유, 협동적 소유, 사적 소유를 인정하고 개인과 단체의 자본과 재산, 외국자본과 공동이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책임참사는 이날 평양방송에 출연해 “개인과 단체가 소유한 물질적ㆍ정신적 재부를 보호하고 민족대단결을 도모하는 데 이롭게 이용하는 것을 장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민족 구성원 중에는 통일 이후 물질적 재산과 사회적 명예나 자격이 상실될 것을 우려해 통일에 대해 방관하거나 두려워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과학, 교육, 문학, 예술, 언론, 출판, 보건, 체육 등 모든 부문에서 각자가 가지고 있는 사회적 명예와 자격을 인정하고 공로자가 받고 있는 혜택을 계속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책임참사는 “접촉과 내왕, 대화를 통해서 전민족이 서로 이해하고 단합해야 한다”며 “각당, 각파, 각계각층에게 동등한 대화의 기회를 주어야 하고 쌍무적이고 다무적인 대화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서로 상대방에게 자기 사상을 강요하려고 한다든가, 제도의 우열을 겨루는 것은 우리 민족에게 백해무익하고 반민족적인 행위”라며 “상대방을 먹는 방법으로가 아니라 서로 신뢰하고 단합하는 길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과 남 사이의 정치적 대결은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가로막고 군사,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의 대결을 가져오는 기본 요인”이라며 “정쟁을 중지하는 것은 북남 사이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 위한 선결조건”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