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 생각한다면 누구든 10·4선언 이행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7일 남.북.해외의 모든 민족이 2007남북정상선언인 ’10.4선언’의 이행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6.15공동선언을 구현하기 위한 실천 강령’ 제목의 글에서 “10.4선언 이행의 직접적 당사자는 어디까지나 북과 남”이라며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고 조국통일에 대해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든지 10.4선언을 지지.옹호하고 그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새로운 발전단계에 들어선 조국통일운동의 현실은 북과 남이 10.4선언에 밝혀져 있는 대로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애국위업을 힘있게 다그쳐 나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10.4선언은 조국통일운동의 주인인 해내외의 온 겨레가 한 사람같이 떨쳐나설 때만 성과적으로 이행될 수 있다”며 “우리 겨레는 그가 북에 있건 남에 있건 해외에 있건 정견과 신앙, 직업과 계층의 차이에 구애됨이 없이 공동사설에서 제시된대로 10.4선언을 관철하기 위한 애국투쟁에 떨쳐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10.4선언은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알리는 장엄한 선언이고 북과 남이 6.15공동선언의 정신을 재확인하고 그에 기초해 평화와 협력,통일을 다그쳐 나갈 것을 약속한 무게있는 선언”이라고 규정하며 이렇게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1일 발표한 신년 공동사설에서 “10.4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북남관계를 명실공히 우리민족끼리 관계로 전환시키고 평화번영의 새로운 역사를 창조해 나가야 한다”고 남북간 합의 이행을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