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 대회합’ 개최 제안… 南 “기만적 선전공세” 일축

북한이 올해 8.15 광복 71주년을 맞아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개최할 것을 제안하며 또다시 대화 재개를 요구하고 나섰다. 북한의 이번 제안은 김정은이 이달 초 열린 제7차 당 대회 중앙위원회 사업총화보고에서 남북 군사회담 개최 필요성을 언급한 것의 연장선으로, 일종의 평화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의 균열을 도모하는 한편, 우리 사회 내 남북대화 분위기를 유도하면서 ‘남남(南南) 갈등’을 조장하기 위한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9일 북한의 정부·정당·단체가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전체 조선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채택한 후 남북관계를 타개하기 위해 한반도 통일을 바라는 남북한 인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열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호소문은 또 “회합에서는 민족의 총의를 모아 최악의 상태에 있는 조선반도의 현 정세를 완화하고 북남관계를 새출발시키며 나라의 통일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출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연대와 세기를 이어 깊어가는 민족분열의 비극 앞에서 누구도 물러설 자리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호소문은 우리 정부가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북한의 선(先) 비핵화 조치 이행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당치않는 궤변”이라면서 “남조선(한국) 당국자들이 모처럼 마련된 대화분위기를 완전히 깨뜨리고 정세를 또 다시 극단적인 긴장과 첨예한 대결국면에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족자주가 애국이고 통일이라면 외세의존은 매국이고 분열”이라면서 “온 겨레가 민족자주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통일의 앞길을 힘차게 열어나가자”고 강변했다.

이에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가장 큰 장애물인 핵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태도 변화 없이 연방제 통일, 한미군사훈련 중단 요구 등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구태의연한 선전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잇따른 대화 제의는) 대화가 진정한 목적이 아니라 ‘내부적으로 당 대회 결정사항을 관찰하자’라는 의지를 과시하는 충성경쟁의 차원”이라면서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통일을 바란다면 이런 기만적인 통전 공세에 나설 것이 아니라 북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이를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