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세 제안은 불순한 체제대결 선언” 비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8.15경축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제시한 `통일세’ 구상에 대해 “전면적인 체제대결 선언”이라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전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역도(이 대통령 지칭)가 떠벌린 통일세란, 어리석은 망상인 ‘북 급변사태’를 염두에 둔 것”이라면서 “불순하기 짝이 없는 통일세 망발의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평통 대변인의 이같은 언급은 이 대통령의 통일세 논의 제안에 대해 이틀만에 처음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 대변인은 또 이 대통령이 내놓은 ‘평화→경제→민족’ 공동체로의 3단계 통일방안에 대해 “매일 북침 전쟁연습을 벌이면서 ‘평화공동체’를 부르짖고, 북남 협력사업을 질식시켜 놓고 ‘경제공동체’를 운운하며, 북남 공동선언들을 전면 부정하고 통일을 가로막으면서 ‘민족공동체’를 떠드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그 누구의 핵포기를 북남 관계와 통일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는 것은 우리를 무장해제시키고 미국과 함께 북침야망을 실현해보려는 수작”이라면서 “괴뢰 패당이 끝까지 대결의 길로 나간다면 우리도 단호히 맞받아 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