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부, 새정부서 ‘분열부’로 변해”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0일 최근 통일부가 전교조 등의 대규모 대표단의 방북을 불허하는 것 등을 거론하며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통일부가 분열부로 변했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분열부로 변한 통일부’ 제목의 글에서 또 이 대통령이 “’햇볕정책의 전도사’로 알려진” 김하중 통일 장관을 기용한 것은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기의 반통일적 정체를 가리고 여론을 오도하여 민심을 낚”기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김 장관에 대해서도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다른 나라들에 ’햇볕정책’, ’포용정책’의 지지를 구걸하는 데 앞장”섰다가 이명박 정부에선 “반공화국 대결 의식을 고취”하고 있다고 불신을 나타내고 “김하중이 장관으로 있는 통일부는 외교통상부를 중시하는 이명박의 눈에 들려고 분열부의 역을 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신문은 통일교육원장에 당초 거론되던 홍관희씨가 아닌 박상봉씨가 임명됐음에도 “북남대결 광신자로 소문난 홍관희란자를 통일교육원장 자리에 앉혔다”고 ’오보’를 해 남측 정세 변화에 대한 무지를 드러내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