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대박론, 조국통일 위업 먹칠하는 反통일론”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대박론’을 거듭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건달뱅이(양아치)나 좋아하는 ‘대박’이란 말을 통일이란 신성한 말에 갖다 붙인 것은 겨레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통일을 경제문제의 종속물로 만드는 황금만능의 썩어빠진 논리가 깔린 통일대박론은 민족의 자주권 실현을 위한 조국통일 위업에 먹칠하는 반통일론”이라며 박 대통령을 “투전판에 나선 사기협잡꾼”, “민족의 운명 문제, 조국통일 문제를 수판 위에 올려놓고 손익을 따지는 정치간신배”라고 막말했다.


또한 “조국통일 위업은 본질에 있어서 남조선에 대한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고 전국적 범위에서 민족의 자주권을 실현하며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나라의 평화와 민족 공동의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자주적 위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통일 문제의 유일한 해결방도는 민족 분열을 꾀하는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나가는 것”이라며 “박근혜는 통일대박론을 입에 올리기 전에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며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앞길을 열어놓은 6·15통일시대에 대해 말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노동신문은 지난 8일에도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론’을 “위험천만한 ‘북침전쟁론’, ‘핵재앙론'”이라며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론’을 ‘체제붕괴론’ ‘흡수통일론’으로 인식해 거부감을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통일구상’은 당분간 작동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