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논의와 활동자유 보장해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0일 남한 당국이 통일애국인사의 통일운동을 정당하게 평가하고 각계각층의 통일논의와 활동의 자유를 보장해 줄 것을 요구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남조선(남한) 검찰 당국이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축본부 이종린(82) 명예의장을 보안법 위반에 걸어 지난 17일 강제구속했다”면서 “(이는) 민족의 통일 열기에 찬물을 끼얹고 6ㆍ15 공동선언 이행에엄중한 장애를 조성하는 용납 못할 반통일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6ㆍ15시대에 동족과 접촉해 통일논의를 한 것이 무슨 죄가 되며 세상이 다 아는 자료를 주고받은 것이 어떻게 기밀을 누설한 간첩행위가 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대변인은 또 “대결시대의 유물인 보안법의 잣대를 가지고 6ㆍ15시대의 통일애국활동을 범죄시하는 것 자체가 시대착오적”이라며 “남조선 당국은 대결인가 화합인가, 분열인가 통일인가 하는 자기의 입장을 똑똑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명예의장은 지난해 8월 국가보안법상 금품수수, 회합ㆍ통신, 편의제공,찬양ㆍ고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후 재판을 거부해 오다 지난 17일 공판에 출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