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강국 먼 장래의 일 아니다”

북한 평양방송은 21일 통일강국이 먼 장래의 일이 아니라며 민족이 힘을 합쳐 분단을 끝장내려는 투쟁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평양방송은 ‘조국통일은 우리 민족 최대의 임무이며 지상의 과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통일조국은 정치와 경제, 문화와 군사의 모든 면에서 세계 으뜸가는 강국으로 빛을 뿌릴 것”이라며 “통일강국, 이것은 점령 못할 요새도 아니고 먼 장래의 일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6.15 북남 공동선언의 기본정신인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따라 온 민족이 떨쳐 일어나 민족통일 대진군을 계속 다그친다면 조국통일은 가까운 앞날에 실현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조국통일을 민족 최대의 임무로, 지상의 과제로 삼고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따라 민족분열을 하루 빨리 끝장내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 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우리 민족은 외세에 의해 본의 아니게 분열돼 장장 수십년을 고통 속에 살아오고 있다”면서 “우리 민족에게 있어 무엇보다 먼저 할 일은 다름 아닌 조국통일이고 선차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도 분열의 고통을 영원히 털어버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