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신, 日 산케이신문 ‘위안부’ 보도 강력 비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일본 산케이 신문의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인하는 보도를 거론하면서 이 신문을 ‘매문지’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우익보수계의 대표적 매문지다운 망동’ 제목의 논평에서 “산케이 신문은 일제의 과거죄행 가운데서도 가장 반인륜적인 특대형 범죄인 일본군 위안부 강제연행만행을 노골적으로 부정했다”며 “공정성과 정확성을 생명으로 삼는 신문의 초보적인 보도윤리를 어기고 역사적 진실에서 벗어나 위안부 문제에 대한 내외의 응당한 여론을 오해로 몬 것은 역사를 무시한 망동”이라고 지적했다.

이 통신은 “이 신문이 유력지로 자처하면서 역사 왜곡을 주도하는 우익보수단체의 후원자로 맹활약하고 있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며 “대세에 역행하면서까지 지면을 어지럽히는 것은 이미 언론이기를 그만둔 행위”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산케이 신문은 부정한다고 해도 달라질 수 없는 역사의 진리를 다시 새기고 지금이라도 반인륜적인 죄악에 대한 입장을 바로 가지는 것이 재생의 길임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