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해제 환영”

핵신고서 “완전하고 정확”..냉각탑 폭파 언급안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7일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 폭파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채 미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및 적성국교역법 적용 중단 조치를 “평가하며 환영”했다.

또 자신들이 전날 제출한 핵신고서가 “우리 핵활동에 대한 완전하고 정확한” 것이라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서”에서 9.19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가진 문답 형식을 통한 입장 발표문에서 “미국은 6자회담 10.3합의에 따라 우리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실천적 조치로 우리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과정에 착수하고 우리에 대한 적성국무역법 적용을 종식시키는 결정을 발표했다”며 “긍정적인 조치로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그동안 북미관계 정상화의 첫 단계로 자신들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것을 해제할 것을 강조해 왔다는 점에서 이 같은 반응은 미국의 동시행동 조치를 적극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외무성 대변인은 테러지원국 지정과 적성국교역법 적용을 “지난 반세기 이상 우리를 적국으로 규정하고 적용해 오던 주요 제재들”이라고 지적하고 미국의 이번 해제조치가 “앞으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게 전면적으로 철회하는 데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래야 비핵화 과정이 자기의 궤도를 따라 순조롭게 진척되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대변인은 덧붙임으로써 북한은 앞으로도 비핵화를 미국의 대북관계 정상화 조치에 연동시켜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대변인은 이어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도 이미 공약한 경제보상 의무를 제때에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해 앞으로 불능화 과정에서 한.미.일.중.러 5개국이 분담하게 될 중유 100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특히 일본인 납치문제로 북한에 대한 경제보상 분담을 거부하고 있는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대변인은 특히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검증 가능하게 실현할 데 대한 9.19공동성명의 원칙에 따라 6자는 자기의 의무 이행에 대해 다같이 검증, 감시를 받아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앞으로 북한이 검증 과정에서 남북한 동시 핵사찰을 요구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그는 북한이 제출한 핵신고서는 “완전하고 정확한” 것이라고 말해 핵신고관련 쟁점이었던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과 핵확산 의혹은 별개의 문제라는 북측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앞으로도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각측의 의무이행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9.19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동시행동 원칙의 고수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 폭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북한을 드나드는 사람들에 의해 북한사회 내부에 이 사실이 전파될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북한 당국은 앞으로 주민들에 대한 내부 강연 등을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해 설명하는 작업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