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해제 연내에는 힘들 것”

북한이 올해 안에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미 하원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의 에니 팔레오마베가(Eni Faleomavaega)위원장은 14일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문제는 상원 측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15일(현지시각) VOA가 전했다.

이 같은 전망은 최근 북한이 1만8천 페이지에 달하는 영변 원자로 가동기록을 비롯한 플루토늄 추출량을 미국 측에 넘겼고, 정식으로 핵신고서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할 경우 미국은 이에 맞춰 대북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팔레오마베가 위원장은 이날 민간 연구기관인 ‘한미문제연구소(ICAS)’ 주최로 의회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하원은 “북한이 6자회담 합의의 요구사항들을 충족시키는 것을 조건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조항(provision)을 이미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상원의 경우, 현재 14명의 의원들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에 반대하는 내용의 서한을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보낸 상태라며, “앞으로 (북한이) 7개월 안에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되기는 힘들다(tough)”고 거듭 강조했다.

팔레오마베가 위원장은 또, 최근 북한이 미국 측에 건넨 핵문서들이 실제로 핵 프로그램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해봐야 알 수 있다고 지적하했다. 하지만 “북한 정부가 북핵 합의를 이행할 의지를 보여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5일 북한의 핵신고서 제출 시기와 관련, “수일 내가 될 지 어떻게 될 지 확정적으로 가늠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중국 방문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조심스럽게 낙관적인 평가들이 나오고 있지만 조심스럽게 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