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해제문제로 美日동맹 긴장”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는 것을 검토함에 따라 미.일 동맹관계가 긴장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가 26일 보도했다.

일본의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외무성 차관과 6자회담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이미 방미한 데 이어 내달 중순에는 일본 의원 10여명이 워싱턴을 방문, 일본인 납치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풀어주면 안된다는 점을 미 정부에 촉구할 예정이라고 이 방송은 전했다.

특히 일본인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할 경우 일본 의원들이 이에 반발해, 아프가니스탄 군사작전을 위해 인도양에서 활동중인 미군을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원할 수 있도록 한 내용을 담은 테러대책특별조치법의 갱신을 무산시킬 가능성도 크다고 방송은 예상했다.

이와 관련, 미 의회조사국(CRS)의 래리 닉시 박사는 “만일 다수 자민당 의원들과 많은 일본 국민들이 일본인 납치 문제에 관해 미국이 일본을 버렸다고 느끼고, 일본인 납치문제에서 진전이 없는데도 미국이 북한을 명단에서 삭제한다면, 반미기운이 일 것이고, 그렇게 되면 이 법이 갱신된다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

RFA는 “실제로 자민당 의원들가운데 상당수는 지난 7월 미 하원에서 종군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됐을 때도 미국에 배신감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 의원들이 테러대책법 갱신의 저지에 나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