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해제됐으니 책임감 가져야”

G20 금융정상회의 참석차 방미(訪美)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오후(현지시각)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최근 남북관계 등 공동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반 총장은 “북한의 핵 포기와 인권개선을 위해 유엔 또한 인내심을 갖고 최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고, 이 대통령은 “북한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된 만큼 그에 걸맞은 책임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면서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을 우리가 공동제안한 상태인 만큼 앞으로 계속 상황을 지켜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최근 군사분계선(MDL)을 통한 육로통행을 제한하고 판문점을 경유한 남북직통전화를 단절하는 등 대남 압박을 구사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일희일비하지 않고 냉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이 대통령과 반 총장의 회동은 지난 4월 이 대통령 방미 때와 7월 반 총장 방한 때 이어 세 번째로, 오후 5시부터 30분 동안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금융위기와 관련, 이 대통령은 “이번 글로벌 금융위기를 계기로 전 세계가 국제공조를 강화하고 급변한 경제환경의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유엔이 역할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반 총장은 “이 대통령이 지난 7월 일본 도야코 G8(선진 8개국) 정상회의에서 밝힌 저탄소 녹색성장이 유엔과 국제사회의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는데 이같은 정책 기조가 궁극적으로는 한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호응했다.

그러면서 반 총장은 “내년이 교토의정서 대체 협약을 체결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이 대통령에게 내년 유엔 총회와 정상회의에 참석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반 총장은 또한 소말리아 해적 퇴치에 한국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고, 이 대통령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한국은 ODA(공적개발원조)와 PKO(유엔평화유지활동) 등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 약속을 지속적이며 꾸준하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