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테러지원국 해제는 美 법률적 문제”

미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문제는 협상가들이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사진)은 31일 테러지원국 지정 등 대북 제재를 해제하면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정성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위해서는 미국 법률상의 관련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전반적인 시기 문제는 협상가들이 논의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리비아의 사례를 지적하며, 테러지원국 해제를 위해서는 미국 법률에 따른 요건을 충족시킬 수 있는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을 위해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정성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은 북한이 6자회담 합의사항을 적극 준수하고 있다며 미국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고 적성국 교역법 적용을 종료하는 등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