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 인권운동가 협박 위해 가족 강제구금”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북한 요덕 수용소 출신인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와 14호 수용소 출신인 신동혁 씨의 가족이 북한 당국에 의해 수용소에 강제 구금(拘禁)돼 있다는 판정을 내렸다고 조선일보가 21일 보도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이 신문에 “OHCHR의 ‘강제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WGAD)’이 최근 강 씨의 여동생 가족과 신 씨의 아버지가 강제로 구금돼 있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북한 당국에 이들에 대한 인도적 처우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5월 ‘통영의 딸’ 신숙자 씨 가족이 북한에 의해 ‘강제구금’됐다고 판정한 것에 연장선으로, 이 같은 일련의 조치가 국제사회에서 북한을 압박할 수 있는 새로운 수단이 될 것이라고 WGAD는 분석했다.


강 대표는 북한에 거주하는 자신의 여동생(44)이 2011년 5월경 북한 보위부에 아들과 함께 끌려가 구금돼 있다는 내용의 청원서를 ‘반(反)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ICNK)’를 통해 WGAD에 제출했다. 또한 14호 개천수용소에서 태어나 23년 동안 구금된 후 탈북한 신 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의 아버지가 강제 구금되어 있다며 유엔에 도움을 요청한 바 있다.


강 대표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번 유엔의 판정은 북한 인권에 관심 없는 나라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하고, 제멋대로인 북한을 압박해 주민들을 보호하는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다”며 “이럴 때 가만히 앉아 있는 것이 가족을 살리는 길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이런 활동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북한 인권의 실태를 알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이러한 행동은 한국에서 (북한 인권) 활동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협박”이라며 “앞으로 가족을 위해서 유엔과 전 세계에 북한당국의 불법 구금과 수용소에 대한 실태를 알리는 활동에 더 적극적으로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OHCHR에는 북한의 강제 구금과 관련, 1969년 발생한 대한항공 납치사건 등 10여 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