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자 체포 위해 보위부 요원 중국 파견”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탈북자 단속을 위해 해외반탐 요원들을 중국에 대거 투입, 중국 공안기관에 상주하며 탈북자들의 체포와 은식처 적발에 나서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공안관계자는 방송과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에서 해외 반탐요원들을 동북 길림성과 연길시 등지에 대거 투입했다”며 “과거에는 연길시 공안국 모 부서에 6명 가량의 북한요원들이 상주했으나 지난 2월경부터 증강되어 지금은 10여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요원들이 연길시 백산호텔 등에 숙소를 정하고 시내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탈북자들을 체포하고 그들의 은신처들을 적발하고 있다”며 “탈북자들의 은신처를 파악하고 그들을 보호하고 있는 중국 내 브로커들을 적발하기 위해 중국 공안기관에 협조를 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작년 말 북한과 중국 공안기관 책임자들이 만나 북-중 국경 봉쇄와 탈북자 단속 등에 대해 서로 협조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 이후로 북한 해외반탐요원들이 중국에 자주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해 11월 우동측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수석부부장 겸 국방위원이 극비에 중국을 방문 한 바 있었다.


국가안전보위부의 대대적인 해외 파견은 김정일의 후계자로 유력시되는 김정은이 북한 보안기관을 장악하면서 힘을 얻은 국가안전보위부가 내부 반체제 세력 척결과 동시에 해외에서도 실적을 쌓기 위한 일환이라고 방송은 분석했다.


방송은 또 북한 보위부 요원들은 북한 내부소식을 전달하는 중국 내 연락책들을 적발하고 남한 내 대북인권운동가들에 대한 자료 수집에 나선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보위부 요원들은 북한 내부소식통들이 중국 전화를 이용해 한국과 연락한다는 점을 감안해 중국에 나와 전화기 명의자를 확인하고, 그 전화기와 통화하는 한국 내 정보수집가들에 대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중국은 북중 국경봉쇄를 위해 감시카메라(CCTV)를 비롯한 장비를 북한에 지원에 나섰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함경북도 북부 국경지역을 담당한 국경경비대 27여단 내부소식에 정통한 한 소식통을 인용, “중국에서 지원된 감시카메라가 회령시 망향동과 유선구 등 주요 탈출통로들에 설치되고 있다”며 “최근 중국에서 제공된 무선전화기가 각 국경초소들에 배치되어 초소 간에 소통하며 휴대용 전파탐지기와 전파방해기 등도 국경지역 보위부들에 공급됐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