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자 북송 반대, 反공화국 모략극”

북한(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25일 중국에 탈북자 송환 중단을 촉구하는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 “괴뢰역적패당의 ‘탈북자북송반대’ 소동은 또 하나의 반공화국 모략 광란극”이라고 비난했다.


적십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을 통해 “원래 ‘탈북자’ 문제는 난민 문제가 아니며 적대세력의 반공화국 제재압살 소동과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납치책동의 산물”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불법월경자들을 해당나라와 인접국 사이의 협력에 따라 처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건드리면서 주민들을 유인납치해 반공화국모략전에 내모는 반인륜적, 반국제법적 도발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전날 ‘불순한 외교적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남조선 당국이 그 어느 때보다 ‘탈북자’ 소동을 광란적으로 벌리면서 ‘탈북자 송환문제’를 국제화해보려고 무모하게 시도하고 있다”며 남한 정부가 “‘난민’이라는 개념조차 성립되지 않는 문제로 소동을 피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