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자 가족 감시 갈수록 교묘…어린 학생까지 이용”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북한의 탈북자 가족에 대한 감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일반인을 포섭해 이들을 감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이 추가적인 탈북자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여맹(조선민주여성동맹)원이나 인민반장뿐 아니라 일반 장사꾼 등을 감시원으로 동원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2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북한 보위 당국이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감시 강화를 지시함에 따라 담당 보위원들의 감시 방법이 교묘해지고 있다”면서 “그동안 여맹일꾼이나 인민반장을 통해 감시했지만 주민들의 탈북을 완전히 차단하지 못하게 되자 국가안전보위원들은 다양한 사람들을 동원해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양강도 보위부는 장사꾼이나 떠돌이(부랑자), 삯꾼 등을 포섭해 탈북자 가족들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심지어는 보위부의 특별감시 대상이 되는 일부 주민들에 한해서는 탈북자 가정 자녀들의 친구들까지 동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보위부 가족들은 권력을 가지고 있는 자기들보다 잘 사는 탈북자 가족들을 항상 눈엣가시로 여긴다”면서 “보위부원들은 수단과 방법을 써서라도 단서를 찾아내 처벌을 주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탈북자 가정 자녀의 친구들까지 동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최근 일반인들 속에서 선발된 사람들로 구성된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감시망이 새롭게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감시한다는 것을 탈북자 가족들이 이미 알고 있기 때문에 보위부가 이들이 눈치 채지 못하도록 다양한 사람들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또 “보통 보위원이나 보안원들이 인민반장과 여맹일꾼 등 핵심군중을 동원해 감시한다는 것을 탈북자 가족들이 알고 있기 주변에 그런 인물들이 맴돌면 감시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섣불리 행동하지 않는다”면서 “보위부가 이런 눈치를 챘는지 최근에는 다른 수법을 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소식통은 또 “탈북자 가족들은 ‘집에 낯선 장사꾼이 찾아오면 감시꾼이라고 봐야 한다’며 ‘한국에 간 가족의 생사를 알아볼 수 없는가라는 질문을 하는 등 뭔가를 알아내려고 하는데 딱 봐도 감시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한다”며 “당국의 감시속에서 생활해온 탈북자 가족들은 눈치가 100단이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감시가 교묘해질수록 대처하는 주민들의 방법도 능란해질 수밖에 없다”면서 “그러고 보면 보위부가 탈북자 가족들을 영리하게 만들어주고 있는 꼴”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