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자는 남측이 유인·납치한 우리 공민”

북한이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국제적 인권 이슈로 떠오르자 오히려 남한이 탈북자들을 유인, 억류한 ‘납치범’이라고 역공을 취하고 나섰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2일 ‘인질 납치범들의 궤변’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서해상 표류 중 남하해 자유의사로 한국에 남은 탈북자들에 한국국적을 부여한 것과 이번 탈북자북송문제를 언급하며 납치범들이 오히려 공화국을 모함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남조선의 통일부패거리들이 괴뢰정보원나부랭이들과 손잡고 중국 국경지역에서 우리 공민들을 유인, 납치, 억류하여 저들의 반공화국모략책동에 이용한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적무리도 능가할 무지막지한 행위로 표류된 주민들을 억류하고 불법 월경한 주민들에게 그 무슨 남조선’국적’을 부여한다느니 뭐니 하다못해 나중에는 그들을 강제로 ‘탈북자’로 둔갑시켜 반공화국모략선동을 강요하는 이런 자들이 지금 저들의 범죄행위를 정당화하려 모지름(억지 주장)을 쓰고 있다”며 “여기에 괴뢰통일부 장관까지 적극 합세해 나서고 있다”고 강변했다.


매체는 또 얼마전 류장관이 조찬 강연회에서 “탈북자들은 북한 당국이 주민을 먹여 살리지 못하고 정치적으로 박해해서 국경을 넘은 사람들이며 북한 체제와 당국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한 데 대해 “범죄 집단인 괴뢰통일부가 감히 ‘탈북자’소동을 벌리는 것이야말로 극악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계속하여 “얼마만 한(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가족의 품에서 떼여내고 또 얼마만 한 사람들을 죽여야 하겠는가”며 탈북자문제를 남측에 전가했다.


그러면서 “꿈속에서도 동족대결 망상을 하고 눈만 뜨면 그 실현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남조선의 반역패당을 단호히 매장해버리는 것밖에 다른 처방은 없다”며 “그 파멸의 무리 속에 류우익도 놓이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는 최근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자들에 대한 북송문제로 이슈화된 국제사회 앞에 저들의 ‘정당성’을 부지해 보려는 ‘술책’으로 보인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