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단체 삐라 살포는 南정부의 ‘北風’ 조작”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3일 탈북자 단체들의 삐라살포에 대해 “계획적인 반공화국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새로운 북풍조작을 노린 호전적 객기’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를 비롯한 어중이떠중이들을 내몰아 감행하려는 반공화국삐라살포놀음은 결국 ‘북풍’조작에 써먹으려는 보수 당국에 의해 직접 고안된 계획적인 반공화국 도발이라는 것을 명백히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군부 세력들은 ‘안보’ 선풍을 일으켜보려고 발악적으로 책동하고 있다”며 “민심의 분노가 고조될 때마다 모략적인 도발사건을 조작해 이목을 다른 곳으로 돌려보려고 획책한 자들이 다름 아닌 괴뢰군부 호전세력들”이라고 주장하면서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사격을 남한이 조작한 것이라고 강변했다.


매체는 “우리의 서부전선사령부 공개통고장에도 밝혀진 바와 같이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건드리는 그 어떤 행위도 절대로 묵과하지 않는 것은 백년, 천년이 흘러도 변함이 없는 우리 군대의 철의 의지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남한 대선을 앞두고 대남공세를 강화하고 있으며, 북한의 3대세습을 비판하는 전단 살포에 대해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북한은 그동안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탈북단체 대표에 대해 협박을 가해왔으며, 실제로 일부 단체 대표들은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