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단속 대폭강화..함북 `도강지역’ 집중”

북한이 중국으로 걸어서 도강하기 쉬운 함경북도의 국경 지역을 중심으로 탈북자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고 대북인권단체 `좋은벗들’이 23일 전했다.


이 단체는 소식지에서 “지난달 27일 중앙당이 가족 도주가 가장 많이 발생한 함경북도의 중국 국경지역에 대해 2월 한달간 집중 숙박검열을 한다는 방침을 시달했다”면서 “이에 함경북도 도당은 2월 들어 보안기관과 국경 경비대 합동으로 집중 검열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일 밤 벌어지는 숙박검열은 불시에 주민들의 집을 찾아가 가족 숫자를 확인하고 부재중인 사람의 행처를 다음날 일일이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갑자기 가족수가 늘어났을 때는 지역 보안서에서 조사를 받는다고 소식지는 설명했다.


소식지는 이어 “올해부터 공장이나 기업소에서 도강자(탈북자)가 발생하면 소관 당 비서, 행정책임자까지 처벌을 받는다”면서 “특별히 도강 사건이 많이 발생한 지역의 당 비서와 해당 공장 지배인 등은 철직이나 해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소식지는 직원들이 도강하다 붙잡혀온 함경북도 회령시 `1월17일 공장’의 초급 당비서가 철직을 당하게 된 사례를 소개하면서 “회령 시당 차원에서 임시 검열조를 짜 관내 모든 공장, 기업소 노동자들의 생활환경과 사상적 태도를 파악했다”며 “한번이라도 마약거래 혐의를 받았거나, 손전화기(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주요 감시 대상”이라고 전했다.


좋은벗들은 또 “함경북도 김책시 성진제강소의 출근율이 화폐교환 이후 한달 만에 급격히 떨어졌다”면서 “간신히 생계를 유지하다 굶어죽는 일이 생기자 1월 초 한 직장(생산라인)마다 10명 정도였던 결근자가 요즘은 절반을 웃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의 양대 보안기관인 인민보안성(경찰)과 국가안전보위부(방첩기관)는 지난 8일 사상 처음 연합성명을 내고 `불순세력을 쓸어버리기 위한 보복성전’을 경고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