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경로 동남아국들과 공안협력

북한의 주상성 인민보안상과 방북중인 베트남의 레 홍 아잉 공안장관(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 7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을 갖고 두 기관간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회담에서 양측은 “두 나라 보안기관들 사이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할 데 대하여서와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양 기관간 체결된 상호협조 합의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으나, 베트남이 태국, 라오스 등과 함께 탈북자들이 한국으로 입국하는 주요 경로인 점을 감안할 때, 탈북자관련 협력사항이 포함돼 있을 가능성도 있다.

주상성 보안상은 지난 6월 베트남과 라오스를 차례로 방문, 농 득 마잉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촘말리 사야손 라오스 국가 주석을 각각 면담했으며, 통반 센가폰 라오스 내무장관과는 상호 사회안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한편 베트남의 아잉 공안장관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선물도 전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