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도미사일, 한ㆍ미에 중대 위협”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 내정자는 25일 “북한은 (동북아)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 안전에 다양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특히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은 미군(軍)과 한국 등 동맹국들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벨 사령관 내정자는 이날 오전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 의원들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위협이 아주 근접해 있고 치명적이기 때문에 한미 동맹은 항상 응전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및 매각 저지책과 관련, “대량살상무기(WMD)와 미사일기술 개발을 추진하는게 북측 입장에서 최대 이익이 아니며, 미국을 위시한 자유세계가 이를 용납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인식토록 해야 한다”며 “미사일 무기를 확산시킬 수 있는 그 어떤 것도 용인할 수 없다는 단호한 의지를 분명하게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문제와 관련해 “지휘체계가 앞으로 어떻게 변한다 해도 군사적 역량을 발휘하게 할 한미간 통일성이 어떤 식으로든 손상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히 해외주둔 미군의 신속대응군으로의 성격 변화에 대해 “아태지역 주 둔 미군은 전세계에서 발생하는 우발사건에 대응, 신속하게 배치할 수 있도록 충분한 유연성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재래식 무기 능력과 관련, “북한군은 세계 4위의 군대 규모와 전진 배치 상황 등을 감안할 때 한국의 안보와 지역안정에 확실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북한군의 능력은 직접적이고 확실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이 분명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벨 내정자는 북핵 문제에 대해 “핵무기개발 프로그램 해체 검증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미국과 동맹국들의 중대한 이해가 걸린 사안”이라며 “그러나 이 문제는 워낙 복잡해 해결까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보유 목록 중에는 한반도 전역을 위협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500 스커드 미사일들이 포함돼 있다”면서 “북한은 나아가 일본과 일본내 미국 기지를 공격할 수 있는 노동 미사일 개발과 배치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그는 “북한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다단계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며 “북한이 스스로 밝혔던 미사일 개발 중단 약속을 올해들어 더 이상 준수치 않을 것이라고 선언한데 이어 지난 5월 실제 미사일 실험을 한 것은 북한이 미사일 연구 개발을 일방적으로 중단할 생각이 없다는 사실을 명확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이 미사일 확산과 WMD 개발을 계속함으로써 동북아 지역은 물론 여타 지역에서도 불안을 가중하고 잠재적 분열세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벨 내정자는 한미 안보 관계에 대해 “현재 양국 안보 관계는 1955년 체결된 한미상호방위조약에 근거하고 있다”면서 “한미 양국은 이 조약 규정과 상호 방위 의무를 충실하게 준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