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도미사일 발사, 김정은 비이성적 ‘핵 집착’ 보여준 것”

북한이 12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한국과 미국, 일본 정부가 즉각 강력 규탄 입장을 내놨다.


우리 정부는 이날 외교부 성명을 통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대한 노골적이고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 및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엄중한 위협”이라면서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북한의 거듭된 도발은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채택한 결의 2321호에 반영된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면서 “핵·탄도미사일 개발에만 광적으로 집착하는 김정은 정권의 비이성적인 본질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명은 이어 “북한 정권의 일상화된 도발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의지를 더욱 강력히 결집시킬 것”이라면서 “안보리 결의 2321호 등 대북 제재 결의의 충실한 이행과 함께 미국, 일본, EU(유럽연합) 등 우방국들의 강력한 독자제재를 통해 북한 정권이 모든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지 않으면 결코 생존하지 못하게 될 것임을 깨닫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 등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해 나가는 한편, 북한의 어떤 위협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성명은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차 방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11일(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에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에게도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 수집에 전력을 다하고 예측할 수 없는 사태에 만전을 기해 대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도 “북한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안보리에 강력한 메시지를 낼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외무성에게는 이번 발사와 관련해 한미일의 정보 공유 등 협력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입장 표명은 삼간 채 “일본의 입장을 100% 지지한다”고 간략히 밝혔다.


대신 마이클 플린 미 백악관 국가안보조좌관이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도발 억지를 위한 모든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무수단급 또는 새로운 개량형 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를 보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는 다르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평안북도 구성 방현비행장 일대에서 90도 방향의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발사체는 고도 500여km로 올라가 500km를 비행했다,


합참은 “김정은 정권이 핵·미사일 도발의 망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북한 정권은 머지않아 자멸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