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타협·양보 배제한 대응할 것”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이 북한의 자주권에 대한 침해이고 “노골적인 적대감의 표출”이라며 “오바마 정권은 조선(북한)을 핵억제력 강화로 떠밀어주는 모험주의가 어떤 후과(결과)를 초래하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주권국가의 발전계획 부정한 의장성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3년전의 안보리 결의를 빌미로 채택된 의장성명은 적대국들의 자주권 침해에 대처해야 할 조선측의 시곗바늘까지도 3년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미국은 3년전의 제재 결의를 핑계삼아 조선의 위성발사를 문제시함으로써 비핵화의 시곗바늘을 과거로 되돌려 세웠다”며 “이번 기회에 미국이 실제로 해놓은 일이란 조선의 지하 핵시험 이후 가까스로 복원한 6자구도의 근저를 뒤흔드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광명성 2호’의 발사를 “2012년을 지향한 국가부흥 전략”이라고 규정하고 “국가부흥전략을 제재의 대상으로 규정한 적대행위를 (북한의) 정부와 군대는 묵인하지 않을 것”이며 “강성대국 대문을 열 기간이 이제 불과 몇 년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타협과 양보를 배제한 초강경 대응책이 채택될 공산이 높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회담 참가국들이 제 각기 무엇을 의도해 6자합의 정신에 어긋나는 의장성명에 찬성표를 던졌는가에 대한 판정은 금후의 외교적 행보를 두고 보아야 한다”고 말해 중국, 러시아 등의 찬성입장에 대한 평가를 유보하면서도 “유관국들이 과거의 연장선에서 조선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전제를 파괴했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거듭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