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타격목표 교란용 ‘모의포’ 전진 배치”

북한군이 우리 군의 공격원점 타격목표 교란을 위해 ‘모의포’를 서해안 일부지역에 전진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0일 “북한이 실제 포와 유사한 장비인 ‘모의포’를 백령도와 연평도 북방 서해안지역에 일부 전개한 정황이 포착됐다”면서 “이에 따라 군당국이 북한군의 움직임을 정밀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전진배치한 ‘모의포’는 120mm 및 240mm 방사포와 유사한 모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이 모의포를 서해안 지역에 전진배치한 것은 실제 포사격 도발 시 우리 군의 타격목표를 교란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즉 가짜 포를 전진배치 해 우리 군의 조준 타격을 교란시키고 실제 포 사격은 다른 곳에서 실시하려는 고도의 심리전술을 구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군은 연평도 포격 도발 시 우리 K-9 자주포 대응포격으로 상당한 피해를 입어 이와 같은 전술을 구사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백령도와 연평도 북쪽 북한군은 지난 달 23일 연평도 포격 도발때와 유사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은 이 일대에서 해안포 포문을 열고, 방사포를 전진배치하는 등 추가 도발이 가능한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