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클린턴 빈손으로 안 보낼 것”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류장융(劉江永) 칭화(淸華)대 국제문제연구소 교수는 4일 북한이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을 빈손으로 돌려보내지 않을 것이라면서 강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류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4일 전격적으로 북한을 방문한 것은 매우 긍정적인 신호이자 북핵문제 해결에 중요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 모두 물밑협상과 함께 심사숙고를 거쳐 신중하게 이번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클린턴의 방북은 제1차 북핵위기가 발생한 1994년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방북해 북·미간 핵 협상의 돌파구를 찾은 것과 매우 유사하다”고 평가하고 “클린턴은 여당인 민주당 출신 대통령이자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남편으로서 오바마 현 정부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류 교수는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고 체제안전 보장과 대미 외교관계를 원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북한이 어떤 태도로 역사적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북미 관계의 중요한 돌파구를 열지는 북한의 외교정책과 외교적 지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북미 직접 대화로 북한에 대해 직접적인 안전보장을 약속하면 북한 역시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고 기존 약속을 준수해 국제사회의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 문제와 북핵 문제는 경제적인 문제가 아니라 북한의 체제안정이 보장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향후 6자회담의 전망에 관해서는 “6자회담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볼 수는 없지만, 클린턴의 방북이 곧바로 6자회담의 재개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북한 입장에서 6자회담은 북핵 문제를 유엔에서 논의하지 못하게 하는 방어막 역할을 했었는데 핵실험 이후 이 역할이 사라진데다 북한이 대북 강경 입장을 취하고 있는 한국, 일본과 같은 협상 테이블에 앉는 것을 원치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 역설적으로 6자회담은 북·미 직접 협상의 창구 역할을 해 왔는데 클린턴의 방북으로 북·미 직접 대화가 진행됨으로써 이같은 기능의 의미가 퇴색된 점도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 가능성을 감소시킨다고 그는 분석했다.

류 교수는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 및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있다”면서 ” 클린턴의 방북이 북 핵문제를 해결하고 중국의 두 가지 한반도 정책의 목표를 실현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중국 정부 역시 환영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