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클린턴 국무에게 ‘부양 받아야 할 할머니’ 조롱

북한 외무성이 23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을 ‘그 여자’ ‘소학교 여학생’ ‘부양 받아야 할 할머니’ 등으로 지칭하며 갖은 험담을 늘어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클린턴 장관이 지난 20일 인도 방문 중 ABC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의 잇단 도발행위를 ‘관심을 끌려는 꼬마, 철부지 10대’로 비유한데 대해 “전혀 지능도가 느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 당국이 클린턴 국무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변인은 “(클린턴 장관이)취임 벽두부터 가는 곳마다에서 우리에 대해 직분에 어울리지 않는 속된 발언들을 연발하고 있는데 허튼 말이 너무 많다”고 비난했다. 클린턴 장관은 취임 직후인 지난 2월 ‘후계문제로 인한 북 체제 위기설’ 등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대변인은 첫 머리에선 클린턴 장관을 ‘미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후반부에선 ‘횡설수설하기 좋아하는 그 녀자를 우리는 우습게 보고 있다’거나 ‘소학교 녀학생’, ‘부양을 받아야 할 할머니’ 등으로 비유하며 막말을 늘어놨다.

특히 클린턴 장관의 ‘北도발=꼬마’ 비유에 대해, 대변인은 “그 누구의 주의를 끌기 위해서가 아니라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에 대처해 우리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린턴 장관이 ‘국제사회의 중앙무대에 서려는 만족감을 북한에 안겨주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미국이 제일 앞장에 서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공연한 소동을 피워 결과적으로 우리는 미국 덕분에 중심무대에 서게 됐다”고 비꼬기도 했다.

또한 대변인이 “잘못된 언동에는 응당한 대가가 뒤따르기 마련”이라면서 “국무장관이라면 우선 세계에 대한 지식을 가져야 자기 행정부의 대외정책을 집행하는 데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클린턴 장관에게 ‘훈수’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