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컵라면 ‘파급 효과’ 우려 수해지원 거부”

우리 정부가 100억원 상당의 수해지원 제의에 북한은 지난 12일 지원 품목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며 거절했다. 전용(轉用) 가능성이 있는 쌀, 시멘트, 중장비 대신 밀가루 1만t, 컵라면 300만개, 의약품 등을 지원하겠다는 남한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는 평가다.

남한이 기대했던 지원품목을 제시하지 않자 자존심을 버리면서까지 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또 지금이 수확 시기인 점을 감안해 당장 식량사정이 절박하지 않다는 사정도 감안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남한에 ‘수해지원 품목을 알려달라’고 했던 북한이 태도를 급변할 이유가 충분치 않아, 말 못할 속사정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탈북자들 사이에선 컵라면 300만개 지원을 제의한 것이 거절의 본질적인 이유라는 지적이 나온다. 

신의주 출신의 한 탈북자는 17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2010년 남한에서 받은 그릇라면(컵라면) 중 일부가 당시 신의주 수해자들에게 세대원 수대로 공급됐는데 인기가 대단했다”면서 “당국이 그릇(컵)을 제거하고 라면 알맹이와 양념봉지(스프)를 나눠줬지만, 주민들은 양념봉지에 적힌 글씨를 보고 남한 것임을 단번에 알아차렸다”고 소회했다.

2010년 당시 우리 정부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중국 단둥(丹東)을 거쳐 수해지역인 신의주에 300만 개의 컵라면을 지원한 바 있다.

라면 맛을 본 주민들은 남한 경제발전 수준에 대해 놀라워했다는 게 이 탈북자의 설명이다. 그동안 중국 라면 정도를 맛봤던 주민들은 경제대국인 중국보다 남한이 기술적으로 앞서 있다는 것에 대해 놀랐고, 주민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는 것이다.

장마당에서 남한 라면이 은밀히 판매되고 있지만 주민들은 구매할 엄두조차 못내는 형편이다. 봉지 라면의 경우 2천원 정도로 노동자 한 달 월급과 맞먹는 수준이다. 컵라면은 물량도 적을 뿐만 아니라 가격도 봉지 라면보다 비싸다. 대다수 주민들은 수해 지원품으로 나온 컵라면을 처음 맛봤다고 탈북자들은 말한다.

반면 일반 인민들보다 여유가 있는 간부들 사이에서 한국 라면 인기는 대단하다. 전기사정으로 연착되기 일쑤인 북한 열차를 타고 장거리 출장을 가는 간부들에게 라면 준비는 필수라는 게 탈북자들의 증언이다.

이런 사정에 남한 라면에 관한 얘기는 주민들 사이에서 오랫동안 회자됐다. “식어서도 면발이 불지 않아 술안주로 이만한 게 없다”, “중국 라면 양념은 향이 강해 싫은데 남한 것은 달콤해 우리 입맛에 맞다” 등의 반응이었다.

당시 북한 당국은 주민들에게 “국제기구에서 보낸 구호품”이라고 선전했지만, 이를 믿는 주민은 없었다고 한다.

2010년 남한 컵라면으로 한 차례 홍역을 치렀던 북한 당국이 컵라면을 제공하겠다는 남한의 제의가 달갑지 않았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