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친미공조 놔두고 남북관계 발전못해”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5일 남한의 친미공조를 ’반민족적 행위’로 규정하고 “미국과 한짝이 돼 공화국을 반대하는 친미공조행위를 그대로 두고는 북ㆍ남관계 발전과 통일위업을 추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친미공조는 반민족, 반통일 행위’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과 남사이에 서로 상대방을 불신하고 대결해 온 근본원인은 미국에 있다”며 “지금도 미국은 말로는 북ㆍ남 사이의 화해와 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실제로는 남조선의 친미세력을 추종해 북과 남 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조장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이트는 “친미공조는 북ㆍ남 사이의 군사적 대결을 격화시키는 위험한 행위로 미국은 각종 전쟁연습을 벌여놓고 북침 핵전쟁준비를 최종단계에서 다그치고 있다”며 “미국과의 군사적 공조는 곧 북침전쟁공조행위”라고 말했다.

사이트는 이어 “미국과의 공조로 얻을 것은 전쟁과 핵참화밖에 없다”며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친미공조를 철저히 배격하고 민족자주, 반전평화, 통일애국의 3대공조실현 투쟁을 힘있게 벌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자주통일위업을 성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