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충무계획 핵상황 반영 검토 비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일 김희상 비상기획위원장이 북한 유사시에 대비해 작성한 충무계획 등에 핵상황에 대비한 내용을 반영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동족이자 대화 상대인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적대행위”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남조선 비상기획위원장의 도발적인 망발은 민족자주ㆍ반전평화 공조로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이룩하려는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평통은 특히 “이같은 현실은 남조선 당국이 운운하는 6ㆍ15공동선언의 존중, 평화와 공동 번영, 남북관계의 전환기적 발전이라는 것들이 순전히 내외 여론을 오도하고 저들의 불순한 정체를 숨기기 위한 기만극”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북의 유사시니, 핵상황이니 하면서 실현될 수 없는 개꿈을 꿀 것이 아니라 반공화국 대결 책동이 가져올 심각한 후과(부정적 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극히 도발적인 유사시 계획을 지체없이 없애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상 위원장은 지난달 2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 북한의 유사시에 대비해 작성한 충무계획이나 한미연합작전 등은 지금까지 비(非)핵 상황을 전제로 해오고 있다며 “내부적으로 2006년도 기본계획 작성지침에 따라 화생방 종합계획 등에 (핵 상황에) 대비한 내용을 반영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