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충무계획에 핵상황 반영검토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4일 북한 유사시에 대비한 충무계획 등에 최근 핵 상황에 대한 대비책을 반영하려는 남한 당국의 움직임과 관련, “우리의 정치체제에 대한 모독이며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이렇게 주장한 뒤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모독하고 건드리는 자들을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며 반드시 비싼 대가를 받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조선 당국이 핵 상황 대비와 유사시 비상계획을 떠들며 충무계획을 보충하려는 것은 북남대결의 길로 공공연히 나아가려 한다는 증거”라며 “우리에게 급변사태 같은 것을 기대하는 것은 부질없는 망상”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희상 비상기획위원장은 지난달 23일 국회 정무위에서 핵 공격에 대비한 훈련방안에 관련한 질문을 받고 “충무계획이나 한미연합작전 등은 비(非)핵 상황을 전제로 해왔다”라며 “내부적으로 화생방 종합계획 등에 (핵 상황에) 대비한 내용을 반영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