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출판지도국 저작권처로 개편

북한의 내각 산하 저작권사무국과 출판지도국저작권처가 저작권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사장 한완상) 관계자는 “지난 6월 설립된 저작권사무국은 모든 저작물에 대한 권리를 통합관리하고 저작권처는 출판물 저작권만 다루는 부서”라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로선 북한이 남한의 저작물 무단사용에 대한 저작권 소송을 진행할 계획은 없지만, 협상을 통해 저작권 침해사례를 해결할 필요성은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4월 저작권 보호를 위한 ’베른조약’에 가입한 직후 출판지도국에 판권처를 만들고 올해 이를 저작권처(처장 장철순)로 명칭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