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축구 우승주역 전명희 가족 TV로 소개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북한에 금메달을 안긴 여자축구팀의 골키퍼 전명희(19.리명수체육단) 선수는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승부차기를 막아낸 승리의 주역이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5일 전명희 선수의 가정을 전격 방문해 가족들의 ’금메달’ 기쁨을 전했다.

전 선수의 어머니는 가족을 소개하면서 “딸 넷을 낳고 부끄러움도 없지 않았는데 이렇게 조국의 영예를 떨치니 그런 딸이라면 더 낳았으면 좋았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기뻐했다.

군인인 아버지도 “1남5녀 중 둘째인 명희는 군인정신이 몸에 푹 배었다고 생각한다”며 “경기를 보면서 자부심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 선수의 아버지는 “딸이 문지기(골키퍼)라 그런지 문에 대한 생각이 많다”며 “조국의 큰 문을 잘 지켜 승리하고 돌아온다니 긍지가 커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중앙TV는 이날 “영웅으로 키워준 장군님(김정일)께 승리의 보고를 하겠다던 그 결심을 장하게 실천한 딸이 정말 끝없이 보고만 싶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노력영웅이자 인민체육인인 전 선수는 일본과의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일본 1, 2번 선수의 킥을 막아냈으며 우승 직후 “김정일 동지께서 준 담력과 배짱으로 승부차기를 막았다. 그것만 있으면 백전백승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나섰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