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축구 안영학 “외국인 감독 영입 시기상조”

북한 축구 간판스타 안영학이 북한 축구대표팀의 외국인 감독 영입설에 대해 난색을 표명했다.


안영학 선수는 지난 13일 축구전문사이트 ‘골 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적어도 이번 월드컵까지는 본선 무대까지 팀을 이끌어주신 김정훈 감독님께서 계속 맡아주시는 게 더 좋을 것 같다”라며 김 감독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안 선수는 “선수들이 전원 (김정훈)감독님에 대해 높은 신뢰를 가지고 있고 감독님 또한 선수들을 전적으로 믿고 있다”면서 “서로에 대한 두터운 신뢰가 끈끈한 조직력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월드컵이 얼마 남지 않은 현 시점에서 갑작스런 감독 교체는 팀에 나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선수는 “에릭손 감독 임명 보도는 사실상 루머로 끝날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 대표팀 감독 교체와 관련한 소식을 들은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그는 “월드컵이 끝난 이후에 세계적인 명장이 조선(북한) 대표팀을 맡아 선진 기술과 풍부한 경험을 전달해 주는 것도 장기적인 발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